본문바로가기

모현 지석묘

  • HOME
  • 문화탐방
  • 문화유적
  • 모현 지석묘
모현 지석묘 전경
모현 지석묘 전경
모현 지석묘 중 서쪽 지석묘
모현 지석묘 중 서쪽 지석묘
경기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고인돌 모현 지석묘 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이며 고인돌이라고도 부르며, 주로 경제력이나 정치권력을 가진 지배층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습니다.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4개의 받침돌을 세워 석실(돌방)을 만들고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탁자식과 땅 속에 석실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세운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.

모현면 왕산리에는 탁자식 고인돌이 2기가 보존되어 있는데, 근처에 받침돌로 추정되는 돌이 남아있어 본래는 3기의 고인돌이 있었을 것으 로 추정됩니다. 가장 크고 보존상태가 좋은 서쪽 고인돌은 ㄷ자형의 지 석 위에 타원형의 개석(덮개돌)을 올린 형태인데, 개석의 길이는 5.3m, 폭은 4.1m, 두께는 0.9m, 지상 높이는 1.4m로 대형 고인돌에 속합니다.
모현 지석묘 중 서쪽 지석묘 석실 부분
모현 지석묘 중 서쪽 지석묘 석실 부분
이 고인돌 동쪽에는 덮개돌의 길이가 4.2m, 폭이 3.8m, 두께가 0.8m 에 달하는 고인돌이 있는데, 이 고인돌의 받침돌은 쓰러져 있습니다. 덮개돌에 비해서는 받침돌의 높이가 조금 작은 편이나 전체적인 규모가 커서 웅장한 느낌을 줍니다. 또한 덮개돌 사이에 쐐기돌을 끼워서 수평 을 바로잡으려 한 흔적도 남아 있습니다. 모현면 왕산리의 고인돌은 자연석 화강암으로 되어 있습니다. 규모가 크고 보존상태도 훌륭하여 과거 용인에 거주했던 사람들의 건축기술이 뛰어났던 점을 알려주는 유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.
모현 지석묘 중 동쪽 지석묘
모현 지석묘 중 동쪽 지석묘
모현 지석묘 중 동쪽 지석묘
모현 지석묘 중 동쪽 지석묘